미분류

망치 하나로 길을 만든 사나이의 감동 실화…‘마운틴맨’ 5월 개봉

망치 하나로 길을 만든 사나이의 감동 실화…‘마운틴맨’ 5월 개봉

입력 : 2017-04-26 09:59 | 수정 : 2017-04-26 10:01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마운틴맨’ 스틸컷
M&M인터내셔널 제공.

22년 동안 망치와 정 하나로 돌산을 깎아 길을 만든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마운틴맨’이 오는 5월 18일 국내개봉을 확정했다.

인도 북동부의 오지 마을 게흘로르 앞에는 돌산이 하나 있다. 겨우 6킬로미터인 거리는 돌산에 막혀 차로 이동하려면 산을 돌아 60킬로미터를 가야 한다. 이곳에 사는 ‘만지히’는 예쁜 동네 아가씨 ‘파구니아’와 가난하지만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파구니아’가 돌산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해 죽는다. 조금만 일찍 병원에 도착했더라면 아내를 살릴 수 있었으리라 생각한 ‘만지히’는 절망과 분노 속에서 돌산을 부수기 시작한다.

그렇게 돌산에 맞선 한 남자의 집념은 22년 후 모든 마을 사람들이 이용하는 길로 완성된다.

“어쩌면 인간이 신에게 의지하는 게 아니라, 신이 인간에게 의지하고 있는 지도 모른다”는 만지히의 대사가 눈길을 끈다.

실제 이 이야기의 주인공인 만지히는 인도에서 국민적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다. 이 영화의 감독인 케탄 메타는 “언젠가는 이 이야기를 스크린에 올리겠다고 마음먹고 있던 차에, 2007년 만지히가 죽자 전 인도인이 애도하는 분위기 속에서 기획을 실행에 옮기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의 배급사 측은 “‘피케이: 별에서 온 얼간이’, ‘세 얼간이’ 등에서 본 인도 특유의 풍자와 해악이 녹아 있다. 인도영화 팬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예정”이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전체 관람가 예정. 117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stv.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426500022&wlog_tag3=naver#csidxf39bcd6762620e998af7f9aa7cffe7f